수행의 제1뜻은 자기참회 자기반성, 수행의 절대기준은 우주원리

수행의 문자적 의미는 ‘닦는다, 고친다, 수리한다, 잘못된 것을 바로 잡는다’로서 곧, 몸과 마음의 잘못된 것을 바르게 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수행의 제1뜻은 자기 참회, 자기 반성이다.

천지자연의 이법에 따르지 못한 것을 다시 천지자연의 운행에 합치되도록 바로 잡음으로써 몸과 마음이 자연과 하나가 되도록 하는 것이 수행의 요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수행서의 비조격인 『참동계』 같은 서적에서는 수행의 원리를 해와 달이 교류하는 모습으로 규명하고 있다. 해와 달의 영향 아래 생장하는 만물에게는 오로지 해와 달, 즉 일월의 운행 법도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은 재론의 여지가 없다. 이것이 수행자들이 가장 알고 싶어했던 부분이다.

그 일월의 운행 하에 다시금 천지의 근원자리인 건곤을 회복한다는 것이다. 건곤과 일월이 우주만유의 체(體)와 용(用)이 된다는 이러한 사실을 간파한 인간의 지혜는 놀랍기 그지없다.

건곤(乾坤)은 천지무형을 주재하고 감리(坎離)인 일월은 유형의 만유를 지배한다. 이 천지일월의 운행원리를 규명하는 것이 수행자의 가장 큰 관심사인 것이다. 하루도 역시 천지일월의 영향하에 운행법도를 지속한다.

그래서 옛사람들은 하루의 일과에 따른 행동을 우주원리로 규정하려 했다. 그런 내용을 담은 것 중 하나가 퇴계가 선조에게 올린 「성학십도」 중에서 자연과 더불어 새벽에 일어나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를 설명한 ‘숙흥야매잠도(夙興夜寐箴圖)’나 저녁에 잠잘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써놓은 ‘서명도(西銘圖)’가 그런 종류이다.

이는 곧 우주변화의 원리가 수행의 절대 기준이 되는 것임을 말한다.

정(精)을 기화(氣化)시켜 신화(神化)시키는 것이 수행의 핵심

이와 더불어 정미(精微)한 핵심 이론으로 중요한 것이 정기신(精氣神)의 변화이다.

전 우주변화의 핵심 골수는 곧 신(神)의 조화이며, 신의 변화 모습임을 보게 되면, 수행의 일차목표를 성취하게 된다고 볼 수 있다. 정기신(精氣神)에서 정(精)은 ‘水土’의 모습이요, 신(神)은 ‘火土’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정(精)이 맑고 깨끗해야 신(神)이 밝아진다. 정을 어떻게 기화(氣化)시켜 신화(神化)시키는가가 문제의 핵심이다. 과거에 설두(雪竇)라는 스님이 항상 주문처럼 외우고 다녔다는 글을 소개한다.

해저니우 함월주 곤륜기상 로사견

海底泥牛 含月走 崑崙騎象 鷺絲牽
- 바다 밑 진흙 속의 소가 달을 머금고 달리니 곤륜산에서 코끼리를 타고 백로가 실을 끌어당긴다.


이는 불가의 화두 같지만, 단순한 화두가 아니다. 해저는 바로 하단전 밑의 회음혈(會陰穴)을 가리키는 것이며, 진흙소는 하단전의 정(精)인 생명의 에너지를 의미한다.

소라고 표현하기도 하고 용이라고 하기도 한다. 달을 머금었다는 것은 곧 감(坎)괘인 양 신장을 의미하며 곤륜은 머리를 뜻한다. 코끼리도 소와 같은 의미이며 백로가 실을 이끈다는 것은 상단전으로 기화시킨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다.

이를 설두지송(雪竇持誦)이라 하여, 스님들도 외우고 다닐 정도로 유명한 글귀로서 이를 통해 수행자들이 얼마나 정을 기화(氣化)하여 신화(神化)시키고자 하였는가를 알 수 있다.

불가의 심우도(尋牛圖), 목우도(牧牛圖) 등에 나타나는 소는 곧 정기신의 기화작용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소가 상징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 태을주도 소울음 ‘훔’으로 시작하고 있다. 소는 축(丑)에 속하며 축(丑)은 양기[子]를 끌어올리는 일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