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문신청 무료책자 증산도도전
  • 반딧불은 반드시 제 몸으로 빛을 내나니 너희는 일심으로 고하라.일심이 없으면 너도 없고 나도 없느니라.가난하고 병들고 약한 자와 신음하는 자가 일심으로 나를 찾으면 나는 그의 곁을 떠나지 못하느니라.
    - 증산도 도전8:58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누가 소멸되고, 누가 생존하는가?

가을개벽기에 과연 어떤 사람들이 살아남아 그토록 고되하던 후천 조화선경 낙원의 세계로 건너갈 수 있을까요?

선천에서 후천으로 건너가는 다리, 즉 구원의 법방은 추상적이거나 감상적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구체적이고 정확해야 하며 그 구원의 방법들이 체계적으로 제시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글을 끝까지 인내하고 읽으신다면, 여러분은 분명 천지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사람이 될 것입니다. 자신의 묵은 고정관념 때문에 중도에 읽기를 포기하신다면 남은 길은 단 하나 뿐입니다. 곧 다가오는 가을개격기에 낙엽이 되어 영원히 소멸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생사를 걸고 정독하여 읽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상제님은 "조상의 음덕(蔭德)으로 나를 만나게 된다"(도전 2:78:3)고 하셨습니다. 이번 개벽기에는 각 성씨의 시조 할아버지로부터 대대로 조상들이 쌓는 선업과 악업에 따라 그 자손의 생사가 판가름 납니다. 그러나 조상의 음덕이 있어 하늘에서 아무리 생명의 길을 열어주어도 자손이 못나서 받아들이지 못하면 다 헛일입니다. 또한 조상이 아무리 악행을 많이 저질렀어도 '내 일심만 강력'하면 척신의 모든 방해 기운을 잘 이겨내고 마침내 훌륭한 구도자로 성숙할 수 있습니다.

적덕가의 자손이든 적악가의 자손이든, 진리를 들을 수 있는 귀를 크게 열고 어떠한 난관도 쾌연히 넘어설 수 있는 '혈심과 지극 정성'을 가지면 누구든지 진리를 만나 살 수 있는 것입니다.

조상과 자손은 서로 구원한다

왜 가을 개벽기에는 조상의 음덕이 나의 생사와 직결되는 것일까요?

조상과 자손의 관계를 알기 쉽게 풀이해 주신 안운산 종도사님의 말씀이 있습니다.

조상은 자손의 뿌리요 자손은 조상 선령의 숨구멍이다. 조그마한 순 하나로 인해 고목이 살아나듯이, 자손이 하나라도 살아남아야 조상이 산다. 자손은 조상의 유전인자를 이어받은 조상의 열매이기 때문에, 자손이 없어지면 조상도 비렁비렁하다가 사라지고 마는 것이다.

- 안운산 종도사님 -

모든 인간의 명줄이 끊어지는 이번 가을 개벽기에 자손 가운데 한 사람이라도 살아남아야 조상들도 살고 그 자손만대가 번성해 나갑니다. 하지만 내가 열매를 맺지 못하고 인간 낙엽이 되어 소멸되어 버리면, 선천 수천수만 년 동안 고통을 인내하며 살아 온 조상도 함께 소멸되어 버립니다.

지금 천상의 선령신들이 자기의 선자선손(善子善孫)을 척신(隻神)의 손에서 빼내어 새 운수의 길로 인도하려고 초비상이 걸려 있습니다. 그러니 가을 개벽기에 구원의 법방을 만난다는 것은 얼마나 무량한 '구원의 은혜'를 받는 일이겠습니까!

구원의 법방, 의통

살려내서 천하를 통일한다

머지않아 가을 천지의 추살(秋殺) 기운이 들어오면서 괴병이 엄습합니다. 그 때 인류는 무엇으로 생명을 건질까요?

상제님께서 물으시기를 "공우야, 앞으로 병겁이 휩쓸게 될 터인데 그 때에 너는 어떻게 목숨을 보존하겠느냐?" 하시거늘 공우가 아뢰기를 "가르침이 아니 계시면 제가 무슨 능력으로 목숨을 건지겠습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의통을 지니고 있으면 어떠한 병도 침범하지 못하리니 녹표(祿票)니라." 하시니라. [도전道典 10:48:3-5]

상제님은 천상보좌로 돌아가시기 전날 깊은 밤, 극비리에 박공우 성도를 불러, 앞으로 오는 병겁의 대세를 일러주시고 의통을 비밀리에 전수하여 주신 것이며, 또한 제3변 추수 책임자이신 '대두목'에게 전수되도록 엄명하셨습니다.

앞으로 남북이 49일, 전 세계가 3년 동안 괴병을 앓을 때, 병겁을 극복하고 온 인류를 건질 수 있는 활방(活方)을 일꾼들에게 열어주신 것입니다. 이 때는 오직 의통으로써 천하창생을 건집니다.

공우가 여쭈기를 "때가 되어 병겁이 몰려오면 서양 사람들도 역시 이것으로 건질 수 있습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천하가 모두 같으니라." 하시니라. [도전道典 10:49:4-5]

만법 가운데 의통법이 제일이로구나! [도전道典 5:242:18]

도대체 의통이 무엇일까요?

의통의 '의(醫)'는 '병든 것을 고쳐서 살린다'는 뜻이고 '통(統)'은 '거느리다, 통일한다'는 뜻입니다. 가을개벽의 숙살기운이 병겁으로 휘몰아칠 때, 전 인류가 죽어 넘어가는 현장에서 사람을 살리는 '상제님의 신패(神牌)'가 의통입니다.

의(醫)가 있어야 통(統)이 됩니다. 병겁과 의통성업(醫統聖業)은 세계가 안고 있는 모든 문제(종교갈등, 정치, 경제, 사회문제로 인한 원과 한의 문제들)를 일거에 해소하고 세계를 하나로 통일하는 것입니다.

의통은 추상적이거나 관념적인 것이 전혀 아니며, 실물로 존재하는 것입니다. 이 사실이야말로 인류 역사상 가장 놀라운 비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한 때 혹세무민하고 세상을 호도하여 물의를 빚은 바 있던 '대순진리회'는 상제님의 의통인패가 무엇인지도 모르며 설령 있다면 무형(無形)이니 수도하기만 하면 된다고 전해오다가 교주 박한경이 십여년 전에 죽자 이미 사분오열 되었습니다. 아직까지도 그 잔당들이 남아서 조상님 업을 씻어내야 한다거나 절에서 나왔다면서 사람들을 현혹하고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w1.jpg


의통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가

의통에는 세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호부의통(戶符醫統)입니다. 사람은 잠을 자야 삽니다. 휴식 않고는 못 배기는 것입니다. 잠잘 때 상제님의 어명으로 문 밖에 모셔두는 게 호부의통입니다.

또 활동을 해야되지 않습니까. 해서 호신의통(護身醫統)이 있습니다. 마패와 같이 몸에다 모시고 다니는 의통입니다. 호위할 호(護)자, 몸 신(身)자, 몸을 보호하는 게 호신의통입니다.

또 상제님이 "나를 잘 믿는 자에게는 해인(海印)을 전하여 주리라"(도전 7:30)고 하신 말씀대로, 해인(海印)이 있습니다. 해인은 한마디로 죽은 사람을 살리는 도장입니다.

의통은 어떻게 집행하는가

하루는 한 성도가 여쭈기를 큰 병이 선생님을 받드는 도인(道人)들에게는 범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괴질신장(怪疾神將)이 천명을 받고 세상에 내려오는 고로 괴병이 감히 범하지 못하는 것이니라. 병겁이 밀어닥치면 너희들이 천하의 창생을 건지게 되느니라. 하시니라. [도전道典 7:50:1-3]

다음은 의통 집행에 대해 설명해 주신 안운산 종도사님의 말씀을 보겠습니다.

상제님 명령을 집행하는 암행어사로서, “어명(御命)이야!!”하고 죽은 사람 인당에 도장을 친다. 어명은 무엇인가? 상감님, 상제님의 명령이다.

그렇게 상제님 명령으로, 해인으로 죽은 사람을 살린다는 말이다. 이해가 되는가?

제 명에 죽었든지 부명에 죽었든지 다 마찬가지다.


개벽하는 때에 하루 전에 죽은 사람, 한 시간 전에 죽은 사람, 별게 다 있을 것 아닌가? 그런 때 의통구호군이 죽은 사람을 살릴 수 있는 것이다.

그렇게 상제님의 명령으로, 해인으로 죽은 사람을 살린다는 말이다.

전에는 해인으로 죽은 사람을 살려본 사실도 있다. 그렇다고 그런 애기를 할 수 있겠는가? 거짓말 같을 테고, 또 아직 해인을 사용할 때도 아니다. 허나 시험적으로 한 때, 의통인 해인을 나누어주어 써 본 적도 있다.

다시 얘기한다. 인당에 "해인이야!"하고 해인을 쳐서 죽은 사람의 혼을 다시 갖다 붙이는 것이다. 알겠는가!

- 안운산 종도사님 -

인당에 해인을 맞아야 산다

해인(海印)은 죽은 사람을 살리는 도장입니다.

그럼 해인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는 사용을 해야 한다.

도장이기 때문에 도장 찍듯이 찍어야 하는데 어디에다 찍어야 하는가?

손바닥에다 찍은 것인가.

아니면 빰에다 찍어야 하나? 자못 궁금하다.!


해인을 어떻게 사용하는가? 그 사용법을 설명해 줄 테니 들어봐라.

사람 체상(體相) 중에 인당(印堂)이라는 데가 있다. 여러 천 년 전부터 사람 체상을 두고 이름을 붙였다. 예를 들면 이건 팔이라고 하고, 걸어다니는 건 다리라 하고, 수족(手足)이라고 하고, 또 머리, 눈, 귀, 코라고 하듯이, 상리학상으로 이름이 다 있다.


이마 위쪽부터 체상 이름이 천주(天中) 천정(天庭) 사공(司空) 중정(中正) 인당(印堂) 산근(山根) 연상(年上) 수상(壽上) 준두(準頭) 인중(人中) 수성(水星) 승장(承漿) 지각(地閣) 등으로 이름이 쭉 붙여져 있다.


그런데 여기 양 눈섭 가운데 위를 인당이라고 한다.

어지간히 무식한 사람도, 저 사람은 인당이 쑥 들어갔다, 저 사람은 인당에 흉이 있다, 또 저 사람은 인당에 빛이 난다.는 등 인당 소리를 한다.

천지 바보라도 인당을 안다. 이 인당이라는 이름은 여러 천 년 전부터 불러온 이름이다. 허면 왜 하필 인당이라고 이름 붙였는가?


인당은 바로 다 죽는 가을개벽 때

해인 맞고 사는 자리다

인당은 그때 딱 한번 써 먹는 자리다.

- 안운산 종도사님 -

w2.jpg

사람 살리는 군대, 육임 의통구조대

상제님은 물샐 틈 없이 틀을 짜고 가셨습니다. 상제님 9년 천지공사의 총결론이 의통입니다.

상제님은 이 세상 사람을 살리러 오신 참하느님이십니다. 상제님 진리의 원 핵심은 천지공사로 판을 짜놓고, 그 총결론으로 의통을 전해주신 것입니다.

상제님의 도업을 완결 짓는 '진리의 두 스승'께서는 의통성업을 집행하기 위해 천지의 일꾼들을 길러내십니다. 선천우주의 낡은 관념을 널어설 용기를 가진 자, 인류의 내일을 걱정하며 어떤 고난도 극복하고 열린 후천우주로 들어갈 열정이 있는 사람들이 상제님 도와 인연을 맺고 방황하는 오늘의 인류에게 새진리를 전해주는 구원의 손길이 됩니다. 상제님은 그들을 천지의 일을 이루는 '천하사 일꾼'이라 불러 주셨습니다.

이 천하사 일꾼, 사람 살리는 군대, 육임 의통구호군은 어떻게 사람을 살리는지 안운산 종도사님의 말씀을 보겠습니다.

죽은 지 사나흘, 혹은 닷새가 됐다 해도 신체가 썩어서 사람 노릇 할 수 없는 게 아니라면, 해인으로 다 살릴 수 있다.

물론 신체가 썩으면 안 된다. 아니 창자도 썩고 육체가 썩어버렸는데 영혼을 갖다 붙이면 뭘 하는가?

헌데 죽어서 물체가 된 채 이틀이 지나면, 수분도 그만큼 고갈된다. 해서 혼을 갖다 붙여준다 하더라도 생리적으로 물이 필요할 테니, 물 가지고 다니면서 떠 넣어 줄 사람도 있어야 할 게다. 또 주문 읽어 주는 사람도 있어야 되고.

그렇게 해서 수종드는 사람이 꼭 여섯 사람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일곱 사람이 한 조다. 한 조가 짜여야만 해인 가지고 사람 살리는 행동을 할 수 있단 말이다.

- 안운산 종도사님 -


이 일꾼들이 인류가 죽음의 늪에 떨어지는 절박한 가을개벽의 순간에 '서신사명(西神司命)' 깃대를 흔들고 광제창생에 나서게 됩니다. "너희 발걸음에 따라 이 세계의 운명이 결정된다"는 상제님 말씀대로 의통구조대는 온 인류의 생사 판단권을 걸머쥔 천지 대역자들인 것입니다.

너희들은 손에 살릴 생(生) 자를 쥐고 다니니 득의지추(得義之秋)가 아니냐. [道典 8:117:1]

이 뒤에 이름 모를 괴질이 침입할 때는 주검이 논 물꼬에 새비떼 밀리듯 하리라. 앞으로 세상이 한바탕 크게 시끄러워지는데 병겁이 돌 때 서신사명 깃대 흔들고 들어가면 세계가 너희를 안다. 그 때 사람들이 '아, 저 도인들이 진짜로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되리라. [道典 5:291:11∼13]

“좋구나, 좋구나! 이 북소리가 멀리 서양까지 울려 들리리라. 이 북소리에 천하가 한번 우꾼하리라.” 하시되 보경은 그 뜻을 알지 못하더라. [道典 5:155:10∼11]


상제님께서 공우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 “육임은 군대와 같으니라.” 하시고

‘육임노래’라 하시며 매양 노래를 부르시니 이러하니라. “큰 놀음판이 생겼구나.

육임군(六任軍)이 들어가면 그 판이 깨어지네. [道典 6:115]


한국은 온 인류 구원의 나라

“서양의 모든 나라에서 곡성이 터지고 진멸의 지경이 되어 차마 눈을 뜨고 볼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가 때가 되면 너희들로 인하여 구원을 얻은 후에, 너희들을 맞아다가 진수성찬(珍羞盛饌)을 차려 놓고 어여쁜 무희(舞姬)들로 하여금 아름다운 춤을 추게 하고 한바탕 풍류를 펼쳐 세계의 만백성들이 환대하리니 너희들의 그 때의 영락(榮樂)이 지금 내 눈에 선연하니라.” 하시니라. [道典 7: 34]

인류구원 장면을 묘사한 놀라운 예언들

다음 시에서 다음 시에서 프랑스 출신의 노스트라다무스는, 동방으로부터 자기 민족을 비롯한 구라파 사람들을 구원하러 오는 거룩한 무리들의 모습을 마치 영상을 보듯이 생생하게 그려주고 있습니다.

이 예언의 핵심은 '구원의 무리'입니다.

자신의 조국,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인들을 구하러 오는 '동방으로부터 온 구원의 무리'를 노스트라다무스는 그들의 모습을 마치 영화를 보듯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원인을 알수 없는 괴질병이 전 지구촌, 단 한명의 예외도 없이 휩쓸어버리는 인류전멸의 위기! 그 절박한 순간에,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해뜨는 동방으로부터 구원의 무리(동양인)가 찾아온다는 것입니다.

동양인이 자기 고향을 떠나리라

아페닌 산맥을 넘어 골(La Gaule)에 이르리라.

하늘과 물과 눈을 넘어

누구나 그의 장대로 맞으리라

L'Oriental sortira de son siege,

Passer les monts Apennins voir la Gaule:

Transpercera le ciel, les eaux et neige,

Et un chacun frappera de sa gaule [백시선 2:29]

프랑스인들은 '골족'이며 아페닌 산맥은 이탈리아 반도에 있습니다. 따라서 아페닌 산맥을 넘어 골에 다다른다는 말은, 구원의 동양인들이 이태리를 거쳐 자신의 조국, 프랑스로 찾아온다는 것을 가리킵니다.

그런데, 이 시에서 가장 이해하기가 어려운 부분은 그의 장대(sa gaule)로 맞으리라는 구절입니다.

골(gaule)을 대문자로 쓰면 골족을 의미하며, 소문자로 쓸 때는 장대를 뜻합니다. 그의 장대에서 '그'는 동방으로부터 찾아오는 구원의 무리들을 말하는 것이고, '장대'는 구원의 비밀이 담겨진 성스러운 물건을 뜻합니다. 또한 분명히 실체를 가진 물건임을 알 수 있습니다.

'장대'에는 '두드리다, 치다'는 뜻을 가진 후라뻬(fraffer)라는 단어에는 이외에도 '각인(刻印)을 하다'라는 의미가 있는데, 여기에는 동양인들이 장대를 들고 온 목적을 암시해 주는 단서가 숨겨져있습니다.

요한계시록에 나온 '흰옷 입은 무리들'의 정체는?

또 다른 놀라운 사실은,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과 같은 상황을 성경의 요한계시록에서도 생생하게 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보매 다른 천사가 살아 계신 하나님의 인(印)을 가지고 해 돋는 데『동양』으로부터 올라와서 땅과 바다를 해롭게할 권세를 얻은 네 천사를 향하여 큰 소리로 외쳐 가로되 우리가 우리 하나님의 종들의 이마에 인(印)치기까지 땅이나 바다나 나무나 해하지 말라 하더라.


내가 인(印) 맞은 자의 수를 들으니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중에서 인 맞은 자들이 십사만사천이니..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아무라도 능히 셀수 없는 큰 무리가 흰 옷을 입고 손에 종려가지를 들고 보좌 앞과 어린 양 앞에 서서 큰 소리로 외쳐 가로되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 양에 있도다 ...


장로 중에 하나가 응답하여 내게 이르되『'이 흰 옷 입은 자들'이 누구며 어디서 왔느뇨. 내가 가로되 내 주여 당신이 알리이다 하니 그가 나더러 이르되 이는 큰 환란에서 나오는 자들인데 ...』 [요한계시록 7 : 9 ∼10, 7 : 13∼14]

"요한의 고향인 이스라엘 각 지파들 14만 4천명 모두..."

동방으로부터 오는 이들에 의해 어떤 구원행위를 당하게 된다는 '수동형 문장'이라는 사실을 주목해야 합니다.

여기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는 왜 인(印) 맞은 자의 수가 14만 4천명에 지나지 않는 가 하는 점입니다. 현재 이스라엘 전체 인구 733만 7천명(2008년 9월 기준)이니 고작 1.96% 만이 생명의 인(印)을 맞게 된다는 추정치가 나옵니다.

실상을 알고보면, 죽은 뒤 시체가 심하게 부패해 버리면 해인으로도 살려낼 수 없기 때문에 지극히 현실적이고도 솔직한 구원의 섭리가 이렇게 밝혀지는 것입니다. 여기에서 가을개벽의 추살 병겁이 참으로 무섭고 혹독하리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또한, 서교(西敎)에서 잘 못 전하고 있는 휴거설이 얼마나 허무맹랑하고 무고한 생명들을 죽음의 길로 인도하고 있는지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습니다.

교회나 각 종파는 환상으로 바뀌고 파괴로 치달으리라

Celui qu’aura charge de detruire Templus, et sects, changes par fntaisie

[노스트라다무스 백시선 1:96]

"아, 가엾어라. 법왕님, 법왕님이 층층대를 내려오시며 수많은 시체를 넘을 때, 사람들이 돌을 던지며 욕설을 내뱉었고, 법왕님은 손을 이마에 대고 울고 계셨다." [파티마 제3의 비밀]

오오, 얼마나 무서운 광경인가. 나 자신이 아닌 나의 후계자인지도 모르지만, 로마법왕의 자리에서 내려와 바티칸을 떠날 때에, 사제들의 시체를 밟아 넘으며 걷지 않으면 안되었다! [수도승 말라키의 예언]

문장호걸과 영웅재사들은 불우한 세월에 잠을 깰 때요. 입산하여 도를 구하는 저 군자들이여, 산문(山門)이 어느 세월에 열릴런고. 아미타불을 염불하는 스님들이여, 흉함을 피하고 길함을 얻으려면 하산을 해야 할 때이니 그때의 물정과 문리를 살펴서 생사를 보아 거래하도록 하소. [격암유록 격암가사]

文章豪傑英雄之才 不遇歲月 잠깰 때요. 入山訪道 저 君子들 山門 열 일 何歲月고. 阿彌陀佛念佛僧道避凶推吉下山時라 時物文理 잘살펴서 生死보아 去來하소. 『格庵遺錄』 「格庵歌辭」

그렇다면 구원의 무리가 출세하는 동방의 해뜨는 곳은 어디일까요?

또 환란의 그 날, 인류구원을 집행하는 상제님(하나님, 미륵님)의 사역자 '동방의 흰옷입은 무리'들은 누구일까요?'

이와 관련해서 노스트라다무스의 다음 예언시에서 그 실마리를 찾을 수 있습니다.

1900, 90, 9, 7의 달

하늘에서 공포의 대왕이 내려오리라

앙골무아의 대왕이 부활하리라

화성을 전후로 행복하게 지배하리라

L'an mil neuf cent nonante neuf sept mois
Du ciel viendra un grand Roi d'effrayeur:
Ressusciter le grand Roi d'Angolmois,
Avant apres, Mars regner par bonheur. (백시선 10:72)

노스트라다무스는 ‘공포의 대왕’이 하늘에서 내려오면 지구상에는 참상이 일어난다고 하였으며 그와 동시에 '앙골무아의 대왕'을 소생시킨다고 하였습니다. 여기에서 말하는 앙골무아 대왕은 인류를 위기로부터 구해내는 동방의 흰 옷 입은 무리와 일맥상통함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앙골무아의 대왕은 글자 그대로 앙골무아라는 이름을 가진 인간왕을 지적하는 말일까?

이에 대해 대부분의 연구가들은 '앙골무아'를 '몽골리아스(Mongolias)'라는 단어의 철자를 바꾼 것으로 보고, 몽골로이드계(몽고계 민족, 황색인종) 국가 중에서도 가장 큰 나라로 풀이됩니다.

이런 해석에서도 어렴풋이 언급되어 있듯이, 앙골무아 - 금번의 세계인류가 지상에 처음 생겨난 이후, 문명 발상의 중심지에서 지구 곳곳으로 분산 이동하며 정착하는 과정에서 형성된 여러 민족 중 - 세계사의 정통정신(문명의 종주권)을 간직하고 있는 동방의 민족을 일컫는 말입니다.

태을주 주문수행하고 있는 모습

그러므로 앙골무아의 대왕을 소생케 한다는 말 속에는, 세계문명의 씨를 뿌린 정통 종주민족을 미래의 새 역사 창조의 주인으로 등장케 한다는 의미가 함축되어 있는 것입니다.

실제로 '소생하게 한다'는 의미의 '뤠쉬시떼(ressusciter)'라는 단어에는 '다시 한번 흥하게 하다'는 뜻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구절은, 공포의 대왕이 내려온 후에는 지금까지 역사의 그늘에 가려져 왔던 세계사 창조의 정통민족이 세계문명을 다시 주도해 간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입니다.

가을생명으로 나아가는 길, 태을주(太乙呪)


스물 석 자 주문에 담긴 구원의 섭리


“훔치훔치 태을천 상원군 훔리치야도래 훔리함리사파하”


상제님이 전해주신 구원의 법방인 의통도 태을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태을주 주문은 스물 석 자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의통이 인류 구원의 ‘하드웨어’라면, 태을주는 그 하드웨어를 작동케 하는 생명의 ‘소프트웨어’입니다. 즉 의통이 유형(有形)의 신물(神物)이라면 태을주는 무형의 도권(道權)을 상징합니다.

병은 태을주라야 막아내느니라. 태을주는 만병을 물리치는 구축병마(驅逐病魔)의 조화주라. [도전道典 2:140:4-5]

내가 이 세상 모든 약기운을 태을주에 붙여 놓았느니라. [도전道典 4:147:4]

"태을주로 사람을 많이 살리리라"(도전 10:89:5)는 상제님 말씀대로, 대개벽의 상황에서 의통으로 사람을 살리는 관건은 태을주 스물석 자 공부에 달려 있습니다. 태을주는 개벽기에 사는 유일한 약입니다. 태모님께서는 "주문의 근본정신을 알고 읽어야 주력(呪力)이 확고히 선다"(도전 11:180:2)고 하셨습니다.

w6.jpg

'훔(hum)'은 무슨 뜻일까요? '훔'은 '입 구(口)' 자와 '소 우(牛)' 자가 합쳐진 글자로 '소 울음소리'를 상징합니다. 본래 '훔'은 우주의 근원 소리로 '종자 음절'이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모든 말과 소리의 씨(종자)가 되는 음절입니다. '훔'은 우주 안에 있는 모든 소리를 머금고 있는 창조의 근원 소리입니다. 동시에 우주 만유를 통일시키는 가을의 생명의 소리이며 조화의 소리로서, 소리의 열매입니다.


그 다음 ‘치(?)’는 소 울음 치, 입 크게 벌릴 치 자로 산스크리트어에서는 ‘신과 하나됨’을 뜻합니다. ‘치’는 또한 ‘대정불변야(大定不變也)’, 곧 ‘크게 정해서 영원히 변치 않는다’는 의미도 있습니다. 훔의 생명력이 밖으로 분출된 소리로서, 실제로 창조가 형상화되는 소리입니다.


‘훔치훔치’는 우주의 근원을 찾는 소리이며, 신도의 조화세계와 내 몸을 직접 연계해 주는 신성의 소리입니다.

태을주는 몸의 천지의 수기(水氣)를 축적시켜 주기 때문에, 태을주를 많이 읽으면 우주의 본원 생명인 태극수 기운을 강력하게 받아내려 몸의 저항력과 면역력이 강화됩니다.


태을주는 한마디로 의통의 바탕이며 선천 인간을 후천 가을우주로 넘어가는 생명의 다리요, 선천 인간을 가을하늘의 참사람으로 열매 맺게 하는 생명수요, 아버지 상제님의 도를 받는 도권 전수와 종통 전수의 상징입니다.

한편, 격암 남사고는 개벽의 실상이 드러날 때에 비로소 무수한 종교들의 허물이 벗겨지게 되고 유일한 구원의 성소를 다음과 같이 일러주었습니다.

천 마리의 닭 중에 한 마리의 봉황이 있으니 어느 성인이 진정한 성인인가.

진짜 성인을 알려거든 '소울음 소리'가 있는 곳을 찾아드소. [격암유록 송가전]

千鷄之中有一鳳에 어느聖이 眞聖인고. 眞聖一人알랴거든 牛聲入中차자들소.

『格庵遺錄』[松家田]

인류를 구원하는 조직, 육임 의통구조대(칠성도수)


육임은 가을 대개벽이 전개되는 상황에서 상제님의 조화권인 의통법을 용사(用事)하는 단위 조직입니다. 이들 의통구조대는 도를 받은 여섯 명(육임)과 도를 전한 당사자(지휘자)까지 ‘일곱 명’이 한 조가 되어, 죽어 넘어가는 창생을 건져냅니다.


의통구조대는 가을개벽의 긴박한 상황에서 태을주와 상제님의 의통 조화권을 열어 만민을 건지는 구원의 메시아요, 상생의 의식으로 충만하여 영원히 절멸해 가는 인류의 구원을 위해 헌신하는 거룩한 ‘상제님의 상생의 진리 군사’입니다.

성숙한 진리 의식을 바탕으로 의통과 태을주를 전수받아 개벽상황을 극복하고, 상제님께서 열어 주신 후천 조화선경으르 건설하는 새 역사의 주역이 되실 마음의 준비가 되신 분은 묵은 의식을 훨훨 털어버리고 발심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그것이 천지성공의 참 결실을 이루는 길입니다.

자∼ 그럼, 험난한 가을개벽의 기나긴 터널을 지났을 때, 루스 몽고메리가 전한 감격의 눈물이 북받쳐 오르는 미래 생활상을 보며 이 글을 마칩니다.

역사에 후회없는 선택을 하시기 바랍니다. 우주가을 하늘의 낙엽이 되느냐, 영원히 꺼지지 않는 생명의 등불이 되느냐. 모든 것은 당신의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21세기가 되면 전쟁무기는 실질적으로 사라질 것이다. 그 이유는 인간이 더 이상 분쟁과 혼란을 일으키지 않고 이웃을 자신처럼 생각하게 되기 때문이다. 오래 전부터 예언되어 온 지상낙원이 실제로 이루어진다.… 과학기술의 진보라는 외면도 중요하지만 인간이 자신의 내면세계에 대한 성찰을 하기 때문에, 미래는 인간의 영혼이 고도로 진보하는 시대가 될 것이다.…

인간은 신(神)의 섭리에 순종하게 될 것이며, 전 인류를 하나되게 하는 사랑의 힘이 부활될 것이다. 한 시대에 서로 대립하는 이데올로기들이 공존할 때는 분쟁이 싹튼다. 그러나 미래의 세계는 통치 방법과 신(神)을 숭배하는 방법이 모두 일치하므로, 즉 정교(政敎)가 합일되어 평온과 평화를 이루게 된다.(『우리들 사이의 이방인』 249쪽)

w7.jpg

조회 수 :
17938
등록일 :
2012.04.10
23:47:53
엮인글 :
http://sangje.kr/xe/index.php?document_srl=2100&act=trackback&key=dcd
게시글 주소 :
http://sangje.kr/xe/21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12 도적道的 견지에서 풀어본 아리랑의 비의秘意 [레벨:99]새시대
도적道的 견지에서 풀어본 아리랑의 비의秘意    아리랑은 현재 약 50여종 300여수가 확인되고 있다. 이중 가장 대표적인 각 지방 아리랑의 대표적인 후렴 두 가지를 들면 다음과 같다.  그러나, 가장 잘 알려져 불려지는 곡...  
»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레벨:99]새시대
가을개벽기에 누가 어떻게 생존하는가 누가 소멸되고, 누가 생존하는가? 가을개벽기에 과연 어떤 사람들이 살아남아 그토록 고되하던 후천 조화선경 낙원의 세계로 건너갈 수 있을까요? 선천에서 후천으로 건너가는 다리...  
10 <특집>인류사를 뒤흔든 병겁의 역사 [레벨:99]새시대
인류사를 뒤흔든 전염병의 역사 우리는 흔히 인류사를 이야기할 때, 정치적인 사건·전쟁 중심으로 역사를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인간의 질병사를 돌이켜보면, 역사란 전염병과 더불어 함께 하고 있음을 알게 된...  
9 [괴질시리즈]한국은 온 인류 구원의 나라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14]한국은 온 인류 구원의 나라 상제님깨서 이어서 말씀하시기를 “병겁이 닥쳐오면 달리 방도(方道)가 있나니 너희들에게 명하여 때를 기다리게 하였다가 때가 오면 천하에 쓰도록 할 것이니라. 서양의 모든 나라에...  
8 [괴질시리즈]병겁은 어느나라에 먼저 발생합니까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10]병겁은 어느나라에 먼저 발생합니까? 지구촌 대병겁의 첫 심판은 동방에서 한 성도가 여쭈기를 “괴병이 온 세계를 휩쓸게 되면 어느 나라에서 먼저 발생하게 됩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처음 발병하는 곳은...  
7 [괴질시리즈]이 병을 다스릴 약이 천하에 없는가?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9]이 병을 다스릴 약이 천하에 없는가? 나를 따르는 자는 대비겁에서 살아나리로다 한 성도가 여쭈기를 “병겁이 이와 같은데 ‘ 이 병을 다스릴 약이 천하에 없다’는 말씀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만...  
6 [괴질시리즈]세상에 백조일손이라는 말이 있고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8-세상에 백조일손이라는 말이 있고 가을개벽의 대병겁 심판 한 성도가 “세상에 백조일손(百祖一孫)이라는 말이 있고, 또 병란(兵亂)도 아니고 기근(饑饉)도 아닌데 시체가 길에 쌓인다는 말이 있사오니, 이것을 말씀하...  
5 괴질시리즈]병겁이 들어올 때는 약국과 병원 조심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7-병겁이 들어올 때는 약국과 병원조심 괴병이 돌 때의 상황 이 뒤에 괴병(怪病)이 돌 때에는 자다가도 죽고 먹다가도 죽고 왕래하다가도 죽어 묶어 낼 자가 없어 쇠스랑으로 찍어 내되 신 돌려 신을 정신도 차리지...  
4 괴질시리즈]괴질병이 전 지구를 엄습한다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5-괴질병이 전 지구를 엄습한다 바둑도 한 수만 높으면 이기나니, 남모르는 공부를 하여 두라. 이제 비록 장량(張良), 제갈(諸葛)이 두름으로 날지라도 어느 틈에 끼인지 모르리라. 선천개벽 이후로 홍수와 가뭄과 전...  
3 [괴질시리즈]죽은 자가 새우떼 밀리듯 하리라!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4 - 죽은 자가 새우떼 밀리듯 하리라! 하루는 성도들을 거느리고 금산사 서전 사이의 십자로에서 공사를 행하실 때 손사풍(巽巳風)을 불리시며 열병을 잠깐 앓으시고 말씀하시기를 “이만하면 사람을 고쳐 쓸 만하도다...  
2 [괴질시리즈]눈만 스르르 감고 넘어가느니라 [레벨:99]새시대
[괴질]시리즈1-눈만 스르르 감고 넘어가느니라. 요즈음 괴질이 전염되고 있습니다. 괴질로 온 세상이 비상에 걸렸습니다. 지금 퍼지는 괴질은 개벽때 퍼질 괴질의 전초전입니다 기독교 성경을 봐도 괴질이란 단어가 없습니다. 물...  
1 [괴질병겁] 인천에서 시발하면 온 세계가 어육지경이 되리라. [레벨:99]새시대
이 뒤에 병겁이 광라주(光羅州)에서 발생하면 전라남도가 어육지경(魚肉之境)이요, 군창에서 시발하면 전라북도가 어육지경이요, 인천에서 시발하면 온 세계가 어육지경이 되리라. [증산도 道典] 인천에서 시발하면 온 세계가 어육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