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문신청 무료책자 증산도도전
  • 쓸 때가 되면 바람과 구름, 비와 이슬, 서리와 눈을 뜻대로 쓰게 되리니 일심혈심(一心血心)으로 수련하라. 누구나 할 수 있느니라
    - 증산도 도전11:117
   

이 때는 원시반본시대


1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라.
2 혈통줄이 바로잡히는 때니 환부역조(換父易祖)하는 자와 환골(換骨)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 하시고
3 이어 말씀하시기를 “나도 단군의 자손이니라.” 하시니라. 

 

 


단군왕검.jpg


부모를 하늘땅같이 섬기라



4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부모를 경애하지 않으면 천지를 섬기기 어려우니라.
5 천지는 억조창생의 부모요, 부모는 자녀의 천지니라.
6 자손이 선령(先靈)을 박대하면 선령도 자손을 박대하느니라.
7 예수는 선령신들이 반대하므로 천지공정에 참여치 못하리라.
8 이제 인종 씨를 추리는 후천 가을운수를 맞아 선령신을 박대하는 자들은 모두 살아남기 어려우리라.” 하시고
9 또 말씀하시기를 “조상은 아니 위하고 나를 위한다 함은 부당하나니 조상의 제사를 극진히 받들라.
10 사람이 조상에게서 몸을 받은 은혜로 조상 제사를 지내는 것은 천지의 덕에 합하느니라.” 하시니라.

[道典 2:26]

%BF%F8%BD%C3%B9%DD%BA%BB.jpg?type=w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내가세상에 온것은~ [레벨:99]새시대
» 인간삶의 의미] 이 때는 원시반본시대 file [레벨:99]새시대
이 때는 원시반본시대 1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라. 2 혈통줄이 바로잡히는 때니 환부역조(換父易祖)하는 자와 환골(換骨)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 하시고 3 이어 말씀하시기를 “나도 단군의 자손이니라.” 하시니라.  부모를 하늘땅같이 섬기라  4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부모를 경애하지 않으면 천지를 섬기기 어려우니라. 5...  
13 인존사상] 천지에서 사람을 쓰는 이 때에 [레벨:99]새시대
[도전2:23] 천지에서 사람을 쓰는 이 때에  1 하루는 형렬에게 일러 말씀하시니 이러하니라. 2 形於天地(형어천지)하여 生人(생인)하나니 萬物之中(만물지중)에 唯人(유인)이 最貴也(최귀야)니라 하늘과 땅을 형상하여 사람이 생겨났나니 만물 가운데 오직 사람이 가장 존귀하니라. 3 天地生人(천지생인)하여 用人(용인)하나니 不參於天地用人之時(불참어천지용인지시)면 何可曰人生乎...  
12 증산도도전 ]영원히 사는 길 [레벨:99]새시대
도(道)를 잘 닦는 자는 그 정혼(精魂)이 굳게 뭉쳐서 죽어서 천상에 올라가 영원히 흩어지지 아니하나 2 도를 닦지 않는 자는 정혼이 흩어져서 연기와 같이 사라지느니라.” (증산도 도전 9:76) 76:1 정혼이 굳게 뭉쳐서. 인간의 생명 속에는 천지가 생장염장하는 이치에 따라 정기신혈(精氣神血)의 4대 생명이 깃들어 있다. 기(氣)와 혈(血), 정(精)과 신(神)은 각각 음양 일체의 관...  
11 증산도에서 보는 친구관 [레벨:99]새시대
친구는 삼색 구색으로 두어라 1 성도들이 간혹 아무 생각 없이 정신을 놓고 앉아 있을 때면 비록 눈을 뜨고 있을지라도 2 상제님께서 “이놈, 자냐?” 하고 갑자기 물벼락을 치시며 천진한 아이마냥 장난스럽게 웃으시니 3 성도들이 너나없이 상제님과 함께 뒹굴며 장난을 하니라. 4 평소 상제님께서는 성도들에게 격식을 갖추어 대하시나 먹는 것과 노는 것에는 상하없이 대하...  
10 [증산도 도전]성공은 일심뿐 [레벨:99]새시대
일심의 힘 1 병오(丙午 : 道紀 36, 1906)년에 하루는 최익현(崔益鉉)이 순창에서 잡히거늘 2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일심의 힘이 크니라. 같은 탄우(彈雨) 속에서 정시해(鄭時海)는 죽었으되 최익현은 살았으니 이는 일심의 힘으로 인하여 탄환이 범치 못함이라. 3 일심을 가진 자는 한 손가락을 튕겨 능히 만리 밖에 있는 군함을 깨뜨리느니라.” 하시니라. 53:2 정시해(鄭時海,...  
9 그림과 함께 보는 상제님 생애1(탄강) [레벨:99]새시대
[도전에피소드] 그림과 함께 보는 상제님 생애    거룩한 탄강!  상제님, 인간으로 강세하시다      상제님께서는 새 우주를 열어 도탄에 빠진 인간과 신명을 건지시기 위해 신미(辛未: 道紀1, 1871)년 음력 9월 19일, 새 역사의 태양이 떠오르는 동방 땅(전라도 고부군 우덕면 객망리)에 강세하셨습니다. 상제님의 존성(尊姓)은 강(姜)씨이시며, 성휘(聖諱)는 일(一) 자 순(淳) ...  
8 [도전속인물탐구] 모든창생들이신선되길바랬던여동빈 [레벨:99]새시대
[도전속인물탐구] 모든창생들이신선되길바랬던여동빈    나의택(광주 오치도장)      모든 창생들이 신선되길 바랬던 여동빈 呂洞賓      앞으로는 조화문명이 열린다.  세속 인간정신으로는 알 수 없는 천지조화권이 펼쳐지는 조화문명이 열린다.  이 문명을 여는 천상의 주역 중 한 분이 여동빈이다.  태모님께서는 여동빈으로 하여금 “세계 창생들이 모두 갱소년 되게 하...  
7 참 믿음의 길 [레벨:99]새시대
참 믿음의 길  8:34:1∼2 춘무인(春無仁)이면 추무의(秋無義)라 _ 봄에 씨(仁)를 뿌리지 않으면 가을에 결실(義)할것이 없느니라. 농가에서 추수한 뒤에 곡식 종자를 가려두는 것은 오직 토지를 믿는 연고니 이것이 곧 믿음의 길(信路)이니라.    8:94:2 불수남물남욕왈신(不受濫物濫欲曰信)이라 _ 함부로 낭비하고 욕심부린다 평 받지 않음이 진정한 믿음(信)이니라.    8:11...  
6 하나님의책 증산도 도전 [레벨:99]새시대
지금부터 136년 전 동방의 땅 한반도에 우주의 주재자 참하나님이신 증산 상제님께서 강세하셨다. 상제님께서는 지난날 선천 문화의 성자들에 대하여“공자, 석가, 예수는 내가 쓰기 위해 내려 보냈느니라.”(道典2:40:6) 고 말씀하시며, 그들 선천 성자들과 천지신명들이 천지와 신명계의 큰 겁액을 구천에 하소연 해오며 “‘상제님이 아니면 천지를 바로잡을 수 없다.'하므로 괴롭...  
5 증산도가 뭐에요?? [레벨:99]새시대
증산도가 전하는 비전 지금은 어느 때인가? 지금은 천지의 계절이 바뀌는 때 증산 상제님께서는, “지금은 온 천하가‘가을 운수의 시작으로 들어서고 있다.”(道典 2:43:1), “천지대운이 이제야 큰 가을의 때를 맞이하였다.”(道典 7:38:4)고 말씀하셨습니다. 지금은 바로 천지의 계절이 여름철에서 가을 추수철로 바뀌는 때입니다. 이제 물질문명, 과학문명의 한계를 뛰어넘어 인간의...  
4 증산도의 경전은 무엇인가요? [레벨:99]새시대
증산도의 경전은 무엇인가요? 증산도의 경전, 『도전道典』은 어떤 책인가? 인류구원의 대도서大道書_『도전道典』은 증산 상제님과 그 종통 계승자이신 태모 고수부님의 성적聖蹟과 말씀을 기록한 증산도의 경전입니다. 『도전』은 지나온 선천 상극의 역사 문화를 마무리 짓고 인간 씨종자를 추려서 성숙한 신천지 통일 문화권을 개창하는 새 진리의 원전입니다. 전 인류를 개벽의...  
3 증산도 도전 완간본 간행사 [레벨:99]새시대
┃들어가는 말 ■ 지금 이 세상은 지금 세상의 모든 것이 꽉 찼다. 이 세계의 참모습을 보는 성숙한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온 천하가 누렇게 익었다고 외친다. 춘하의 생장기가 종결되고 가을의 신천지 개벽의 문턱에 걸려 있는 것이다. 하늘과 땅 사이에는 신명과 인간이 가득 찼는데, 인간이 품고 있는 위대한 새 희망의 소식과 더불어 온갖 비극적 사건과 참상이 이 세...  
2 인류구원의 지침서 증산도도전 [레벨:99]새시대
  증산도 신앙의 첫걸음은 도전(道典) 봉독(奉讀)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도전은 상제님과 태모님의 말씀과 성적(聖蹟)을 집대성한 증산도의 경전(經典)입니다. 증산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를 보신 지 100여년 만에, 증산도 100년 도사의 총 결실(結實)로 집대성되었으며, 선천 5만년 인류 역사의 결론이자 후천 신문명을 건설하는 교과서입니다.   도전 간행의 과정은 안운산 종도사님께...  
1 인도의 5대 덕성 : 인의예지신의 참뜻 [레벨:99]새시대
인도의 5대 덕성 : 인의예지신의 참뜻 不受偏愛偏惡曰仁이요 불수편애편오왈인 不受全是全非曰義요 불수전시전비왈의 不受專强專便曰禮요 불수전강전편왈예 不受恣聰恣明曰智요 불수자총자명왈지 不受濫物濫欲曰信이라 불수남물남욕왈신 치우치게 사랑하고 미워한다 평(評) 받지 않음이 참된 어짊(仁)이요 모두 옳다거나 그르다 평 받지 않음이 바른 의(義)이며 너무 뻣뻣하거나 편의를 따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