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문신청 무료책자 증산도도전
  • 상제님께서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비록 고생은 따를지라도 영원히 생명을 늘여 감이 옳은 일이요 일시의 쾌락으로 길이 생명을 잃는 것은 옳지 않으니라." 하시니라.
    - 증산도 도전9:217
   

태을주의 뜻

천지부모를 찾는 소리, ‘훔치훔치’

  훔치는 천지부모를 부르는 소리니라. 송아지가 어미를 부르듯이 창생이 한울님을 부르는 소리요. 낙반사유는 ‘이 네 젖꼭지를 잘 빨아야 산다.‘는 말이니 ’천주님을 떠나면 살 수 없다.‘는 말이니라. 태을주를 읽어야 뿌리를 찾느니라. 태을주는 수기 받아 내리는 주문이니라. (道典 7:74:1∼6)

  증산 상제님은 김경수가 읽던 주문 앞에 ‘훔치훔치’ 네 글자를 붙여 주시고, ‘훔치’는 천지부모를 찾는 소리라고 하셨다. 바로 ‘훔치훔치’라는 사운드가 만유생명의 뿌리와 직결되어 있다는 말씀이다.


생명의 근원소리, ‘훔’

  태을주의 첫소리는 ‘훔’이다. 왜 증산 상제님께서는 ‘훔’을 태을주의 첫음절로 삼으셨을까? 그 이유를 아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지만, 조금이나마 ‘훔’의 의미를 탐색해보자.

  본래 이 ‘훔’은 산스크리트어에서 유래한다.

  불교 탄트라(후기밀교)의 대표적인 만트라는 ‘옴 마니 반메 훔’(Om mani padme Hum)이다. 여기서 ‘옴’은 계명(啓明)의 소리이며 탄생의 음절이며 형성의 음절이다. 반면에 ‘훔’은 성취의 순간의 음절화이다.

  ‘옴’과 ‘훔’은 종자(種子)만트라이다. 모든 생명이 씨앗으로부터 시작되듯, ‘옴’과 ‘훔’이 만트라의 근원, 씨앗에 해당한다는 것이다(옴, 훔 이외의 다른 종자만트라도 있다).

  “‘훔치훔치’ 할 때, ‘훔’은 모든 소리를 머금고 있는 소리입니다. 소리의 열매입니다. 이것은 치유의 소리이며, 깨달음의 소리입니다. 상제님이 ‘훔’을 ‘치’와 연결시켜서, 태을주의 근본 정신과 도력(道力)을 처음으로 밝혀 주셨습니다.” (안경전 증산도 종정님 말씀, 『상제님, 증산 상제님』, 225쪽, 대원출판, 1998)

  밀교서적에 의하면, 이 ‘훔’은 지혜의 완성이며, 매듭의 풀림이며, 빛의 폭포이며, 북소리의 진군이다. 또 음과 양이 만나는 진동음이며, 원초음의 완결이다. ‘훔’은 동 서 남 북 중앙의 전공간과 과거 현재 미래의 전시간까지를 다 가지고 있다. 전(全)우주와 전(全)생명의 전(全)파장이 ‘훔’ 사운드 속에 압축되어 있다.

  밀교서적에 소개된 <만트라 ‘훔’>의 찬양을 들어보자.

연꽃 위에 해와 달 위에
‘훔’이여, 그 감동을 주소서.


그대는
모든 이 현상의 음절에서
이 갖가지 몸짓이며 표정 속에 진동하나이다.

이제 감로(甘露)의 흐름은
그대 ‘훔’에서 비롯하나니
이 모든 긴장과 잘못을 적셔 주소서.

의식과 무의식의 오류를
깨끗하게 하소서, 청결하게 하소서.
수정, 그 투명으로
깨끗하게 하소서, 청결하게 하소서.

(『Chakra』 volume four 1972 ; 석지현, 『밀교』, 172쪽, 현암사, 1977)

  밀교에서는 이 ‘훔’을 모든 만트라 중의 으뜸으로 친다. 그리하여 훔(Hum)의 구조, 훔(Hum)의 색깔, 훔(Hum)의 상징불(象徵佛), 훔(Hum)의 지혜를 형상화하여 ‘종자만트라 훔(Hum)의 명상법’까지 개발되어 있을 정도이다.

  이 훔에 대해 안경전 종정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신다.

  “‘훔치훔치’ 할 때, ‘훔’은 입을 벌리고 낼 수 없는 소리입니다. ‘훔’은 모든 소리를 머금고 있는 소리(embracing sound)입니다. 이 훔을 인도의 베다 문학, 만트라 문화에서는 ‘서훔(So’hum)’이라고 해서, 우주적 만트라, 우주적 에너지의 본래 소리라고 합니다.

  ‘서훔’이란, 모든 생명이 본래 호흡하는 소리입니다. 이것은 자연의 소리입니다. 숨을 들이마실 때 ‘서오오’ 하면서 숨을 들이마십니다. 자연적으로 그런 소리가 납니다. 그리고 내뱉을 땐, ‘후우움’ 합니다.

  들이마시는 소리 ‘서’, 내쉬는 소리 ‘훔’, 그러니까 우주 자연의 호흡 소리, 생명의 소리를 ‘서훔’이라고 합니다. 인도나 서양 사람들이 그렇게 말합니다.

  또, ‘훔’에 대해 지금도 동서양 사람들은 이런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어떤 일을 하다가 일이 뜻대로 잘 안 되면, 의식이 집중되어 ‘훔∼’ 하는데, 이것은 저절로 각성되어 나오는 자연의 소리라고.

  오쇼 같은 사람은 ‘훔’ 소리에 대해 이런 재미있는 죠크를 한 적이 있죠. “그대가 망치를 들고 땅, 치다가 잘 안 들어가면 ‘훔(hum)’ 한다.”고.
훔은 그렇게 우리 일상 생활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생명의 근원 소리입니다.”
(안경전 증산도 종정님 말씀, 『상제님, 증산 상제님』, 253~254쪽, 대원출판, 1998)


창조가 형상화되는 소리, ‘치’

  ‘훔’ 다음에 이어지는 사운드는 ‘치’이다. ‘훔’ 자를 옥편에서 찾아보면 소울음 훔이며, 이 ‘치’자는 ‘소울음 치, 입 크게 벌릴 치’의 뜻을 담고 있다. 한문에서는 치를 대정(大定)이라고 하는데 이는 하나가 되도록 크게 바탕, 틀을 정한다는 뜻이다. 꼭 그렇게 되도록 크게 정한다는 의미다.



  “‘훔’이라는 우주의 뿌리를 상징하는 소리가 ‘치’와 붙음으로써, 다시 더 어떻게 바꾸거나 틀어버릴 수 없도록 만들어버리는 것이다. 꽉 붙들어맨다는 말이다. 원형 그대로 꼼짝 못 하게 붙잡아 매서 하나가 되게 하는 것이다.”
  (안운산 증산도 종도사님 말씀, 『증산도 문화소식 1999.9월호』)

  안경전 종정님께서는 ‘치’는 훔의 생명력을 제너레이팅(generating)시키는 소리이며, 창조가 형상화되는 소리라고 말씀하셨다.


도신(道神)의 뿌리, ‘태을천 상원군’

  "오는 잠 적게 자고 태을주(太乙呪)를 많이 읽으라. 하늘 으뜸가는 임금이니 오만 년 동안 동리동리 각 학교에서 외우리라. (道典 7:75:1∼2)

  태을주의 중심에는 ‘태을천 상원군’이 자리하고 있다. 그러면 이 분은 과연 어떤 분인가?

  “태을천 상원군은 인류역사의 뿌리며 도통문화의 뿌리다. 도의 근원이며, 도신(道神)의 뿌리다.”
  (안운산 증산도 종도사님 말씀, 『증산도 문화소식 1999.9월호』)


  “태을천(太乙天)에 계시면서 인간을 포함한 우주 만유의 생명체를 근원으로 인도하는 영적 절대자가 바로 태을천 상원군(太乙天 上元君)입니다. … ‘태’(太)자가 의미하는 것은 궁극이다, 가장 지극하고 높으며 더 이를 곳이 없는 차원이라는 뜻입니다. ‘태을’(太乙)이란 모든 생명을 낳아준다는 ‘태생’(胎生)의 의미가 있습니다. 태을천은 모든 생명을 건져주는 가장 높은 하늘이죠.”
(안경전 증산도 종정님 말씀, 『이것이 참수행법이다』 강의 테이프 중 「각 주문의 근본 뜻」에서)


  “영혼의 완성을 위해 가을의 인종개벽기에 온갖 재앙과 사고로부터 구원하고 고통을 끌러주는 성령의 가을기운을 내려주는 곳이 태을천(太乙天)이다.”
  (안경전 증산도 종정님 말씀, 『이것이 개벽이다』(하), 858쪽)


  이 말씀에서 알 수 있듯, 태을천 상원군은 증산 상제님께서 처음으로 밝혀주신, 인간과 우주 만유 생명의 뿌리 되시는 지존의 성신(聖神)이며, 태을천은 그 태을천 상원군이 머무시며 온 우주에 생명수를 뿌려주는 가장 높은 하늘이다.

  그리고 태을주의 뒷부분인 ‘훔리치야도래 훔리함리사파하’에 대해 안경전 종정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신다.


‘훔리치야도래 훔리함리사파하’

  “‘훔리치야도래 훔리함리사파하’ 열석 자 주문의 유래는 도교, 불교와 연관이 있습니다.

  ‘사파하’는 원래 산스크리트어로, 불교에서 기원한 것입니다. 이것은 나의 모든 서원이 크게 이루어지는 것을 믿는다는 뜻으로, ‘할렐루야’와 비슷한 의미이면서, 그보다 굉장히 깊은 뜻이 있습니다.

  태을주의 플러스 알파적인 요소로서, 이 ‘사파하’는, ‘이 주문을 읽는 모든 사람이 태을주를 통해 소원을 성취한다. 생명을 회복하고 모든 병이 낫고, 깨달음을 얻어서, 이 대우주가 개벽해서 새로 태어나는 그 때, 우주와 함께 영원한 생명으로 새로 태어난다.’ 이런 뜻을 담고 있습니다.”
  (안경전 증산도 종정님 말씀, 『상제님, 증산 상제님』, 252쪽, 대원출판, 1998)

 

조회 수 :
6073
등록일 :
2012.01.16
10:13:13
엮인글 :
http://sangje.kr/xe/index.php?document_srl=227&act=trackback&key=98d
게시글 주소 :
http://sangje.kr/xe/2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11 척신을 물리쳐준 운장주 [레벨:99]새시대
척신을 물리쳐준 운장주    저는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 유달리 가위에 심하게 눌립니다. 한번 가위에 눌리면 그 자리에서 다시 잠들지 못합니다. 그 자리에서 계속 자면 밤새도록 가위에 눌리기 때문이지요. 계속 가위눌려서 고생하던 저는 외갓집에 행사가 있어서 갔는데 친척인 대호 오빠를 만났습니다. 이것저것 얘기를 나누다가 가위 눌리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였습...  
10 관운장의 정의로운 삶과 운장주코스모스 [레벨:99]새시대
  윤창렬 _ 대전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    오늘 이 시간에는 살아서는 충의와 정의의 표상이었고, 돌아가셔서는 정의의 신이 되어 불의를 응징하고 복마를 물리치는 관운장, 즉 관성제군의 삶과 그 분의 천지공사 속에서의 역할, 그리고 운장주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왜 반드시 운장주를 읽어야만 성공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도 알아보겠습니다.      성...  
9 칠성경(七星經) 주문설명과 따라읽기수호자 [레벨:99]새시대
칠성여래 대제군 북두구진 중천대신 七星如來 大帝君 北斗九辰 中天大神 상조금궐 하부곤륜 조리강기 통제건곤 上朝(照)金闕 下覆崑崙 調理綱紀 統制乾坤 대괴탐랑 문곡거문 녹존염정 무곡파군 大魁貪狼 文曲巨文 祿存廉貞 武曲破軍 고상옥황 자미제군 대주천제 세입미진 高上玉皇 紫微帝君 大周天際 細入微塵 하재불멸 하복부진 원황정기 내합아신 何災不滅 何福不臻 元皇正氣 來...  
8 동영상]몸과 영혼을 치유하는 태을주(太乙呪) [레벨:99]새시대
2004년 있었던 강릉 단오제의 행사일부인 태을주와 오오라(AURA) 체험전을 소개해 드립니다. 평소 신비세계에 대해 궁금하셨던 분이라면 매우 좋은 기회가 될 것임을 확신합니다. <부제 : 신과 인간의 만남> <강릉단오제 중 증산도 태을주 체험전 동영상> 『물은 답을 알고 있다』 책의 저자로 잘 알려진 일본의 에모또 마사루 씨에게 ‘물 빙결(氷結) 결정사진’ 촬영...  
7 태을주 수행 3분만에 따라 하기 [레벨:99]새시대
태을주 수행 3분만에 따라 하기 1.복장 몸(특히, 하복부)을 조이지 않는 편안한 옷을 입으라. 허리띠는 느슨하게 풀라. 몸에 딱 붙는 청바지나 합성섬유로 된 옷을 입고 수행할 경우 호흡하기도 불편할 뿐더러 기혈의 소통에 방해를 가져올 수 있다. 2.자세 무릎을 꿇거나 평좌(책상 다리)로 앉되 허리를 곧게 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양손은 가볍게 말아 쥐고 몸...  
6 태을주 수행 따라하기 [레벨:99]새시대
태을주 수행 훔치 훔치 태을천 상원군 훔리치야도래 훔리함리사파하 태을주(太乙呪)는 신(神)의 여의주(如意珠) 우리가 태을주를 읽는 것은 그냥 마음 닦아 도덕적인 세상을 만드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다. 태을주 공부는 영적인 눈을 뜨게 하여 천상과 지상 즉 신도세계와 인간세계를 하나로 통합하는 결정적인 계기를 열어준다. 태을주는 인간과 신명이 하나가 ...  
5 칠성경(七星經) 주문(따라읽기) [레벨:99]새시대
칠설경 칠성여래 대제군 북두구진 중천대신 七星如來 大帝君 北斗九辰 中天大神 상조금궐 하부곤륜 조리강기 통제건곤 上朝(照)金闕 下覆崑崙 調理綱紀 統制乾坤 대괴탐랑 문곡거문 녹존염정 무곡파군 大魁貪狼 文曲巨文 祿存廉貞 武曲破軍 고상옥황 자미제군 대주천제 세입미진 高上玉皇 紫微帝君 大周天際 細入微塵 하재불멸 하복부진 원황정기 내합아신 何災不滅 何福不臻 元皇...  
4 천지 진액주 [레벨:99]새시대
오주 (五呪) 천지진액주: 오주(五呪) 新天地家家長世 日月日月 萬事知 신천지가가장세 일월일월 만사지 侍天主造化定 永世不忘萬事知 시천주조화정 영세불망만사지 福祿誠敬信 壽命誠敬信 至氣今至願爲大降 복록성경신 수명성경신 지기금지원위대강 明德 觀音 八陰八陽 至氣今至願爲大降 명덕 관음 팔음팔양 지기금지원위대강 三界解魔大帝神位 願진天尊關 聖帝君 삼계해마대제신위 원진천존관 성...  
3 영보국정정지법 [레벨:99]새시대
영보국 정정지법(靈寶局 定靜之法)의 원리-1 (1) 영보국(靈寶局)이란? 영보국은 소우주小宇宙요 소천지小天地인 신령스런 인간을 일컫는 별칭이다. 인체에서 심心은 임금, 곧 천군天君에 해당하며, 몸 속의 핏줄은 임금의 명령과 조칙을 수행하는 것과 같고, 팔과 다리는 방백方伯 수령守令이 되며, 골절은 백관百官이 되며, 오장육부는 육경六卿에 비유되고 피부세포는 백성에 비유된다...  
» 太乙呪의 뜻 [레벨:99]새시대
태을주의 뜻 천지부모를 찾는 소리, ‘훔치훔치’ 훔치는 천지부모를 부르는 소리니라. 송아지가 어미를 부르듯이 창생이 한울님을 부르는 소리요. 낙반사유는 ‘이 네 젖꼭지를 잘 빨아야 산다.‘는 말이니 ’천주님을 떠나면 살 수 없다.‘는 말이니라. 태을주를 읽어야 뿌리를 찾느니라. 태을주는 수기 받아 내리는 주문이니라. (道典 7:74:1∼6) 증산 상제님은 김경수가 읽던 ...  
1 개벽주(開壁呪) [레벨:99]새시대
개벽주의 뜻 개벽주는 개벽기에 신명계 신장(神將)들의 위계(位階)를 밝히며 그들의 음호를 기리는 내용의 주문이다. 즉 개벽 시에 쓰일 주문이다. 각 신장의 이름을 부름으로써 각 신장들의 신력을 얻는 것이다. 사람이 성현을 생각하면 성현의 힘이 와서 응하고 힘도 성현의 힘이 생기고, 성현의 지혜가 생기고, 장상을 생각하면 장군의 힘이 생긴다. 그러므로 신장을 부름으로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