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문신청 무료책자 증산도도전
  • 너희는 매사에 일심하라. 일심하면 안 되는 일이 없느니라. 일심으로 믿는 자라야 새 생명을 얻으리라.일심으로 믿는 자는 물속인들 못 찾으며 불속인들 못 찾을쏘냐. 내가 비록 서촉(西蜀)에 있을지라도 일심하는 자는 다 찾으리라
    - 증산도 도전8:57
   
말라키 예언 베네딕토는 '올리브 영광' 맞다.
[베네딕토 16세 교황시대] ‘베네딕토’는 무슨 뜻
[국민일보 2005-04-20 18:07]

새 교황이 선택한 이름 ‘베네딕토’는 ‘축복’을 뜻하는 라틴어로 가장 흔한 교황 이름 중 하나다.

그가 이 이름을 택한 배경에 대해 외신들은 1차세계대전 때 국제사회 화해를 위해 헌신했던 베네딕토 15세의 유지를 이어받으려는 취지라고 분석했다. 즉 친근한 평화중재자의 이미지를 나타내기 위해 이 이름을 골랐다는 것. 베네딕토 15세(1914∼1922)는 1차대전 때 중립을 선언하고 평화안을 제시했지만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라칭거 추기경처럼 신학이론에 강했던 그는 15세기에 마녀로 몰려 화형당한 프랑스의 전쟁영웅 잔다르크를 시성하기도 했다.

베네딕토 이름을 가진 다른 교황으로 베네딕토 12세는 로마 교황청이 프랑스 왕과의 힘 대결에서 밀려 프랑스 아비뇽에 유폐된 ‘아비뇽 유수(1309∼1377년)’ 기간 중 프랑스 왕에 의해 추대된 교황 중의 한 명이다.

한편 베네딕토라는 이름과 관련해 ‘말라키아 예언서’의 적중 여부도 흥미롭다. 이 예언서는 아일랜드의 말라키 주교가 12세기에 쓴 것으로 1143년 이후부터 등장할 112명의 교황에 대해 짧고 모호한 라틴어 문구로 설명해 놓았다. 이번 교황에 관해서는 ‘올리브의 영광’이라고 기술하고 있어 “올리브 나무를 상징하는 대륙인 아프리카에서 교황이 나올 것이다” “올리브 나무와 연관이 깊은 유대인이 교황이 될 것이다” 등 온갖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일단 결과를 놓고 보면 새 교황의 이름에서 예언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6세기에 성 베네딕토가 창립한 ‘베네딕토 수도회’의 상징물이 올리브 가지인데,공교롭게도 이번 교황이 선택한 이름이 베네딕토 16세라는 것.

이 예언서를 호사가들의 재미 정도로 취급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잘 들어맞는 부분도 있어 사람들의 관심을 모아왔다. 이를 테면 요한 바오로 1세를 ‘달의 절반’이라 표현했는데 실제로 그는 달의 절반부터 다음 달의 절반까지 33일간 재위하다 숨을 거뒀다. 또 예언서에서 ‘태양의 노고’ 혹은 ‘일식’으로 표현된 요한 바오로 2세는 1920년 3월 일식기간중에 태어났다.

조회 수 :
9434
등록일 :
2012.04.09
00:35:24
엮인글 :
http://sangje.kr/xe/index.php?document_srl=2076&act=trackback&key=78b
게시글 주소 :
http://sangje.kr/xe/20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벽이란 종말이나 최후의 심판을 의미하는가? [레벨:99]새시대 2012-04-08 16533
공지 개벽은 이렇게 전개된다 [레벨:99]새시대 2012-04-08 12728
39 40년전부터 예언된 일본침몰 [레벨:99]새시대 2013-11-18 8366
38 바빌로니아의 역사가 베르소스의 예언 [레벨:99]새시대 2012-05-31 10249
37 조로아스터교의 개벽 [레벨:99]새시대 2012-04-09 10651
36 2012 지구 대파멸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면? [레벨:99]새시대 2012-04-09 10611
35 3차 세계대전을 예언한 니콜라스 반 렌스버그 [레벨:99]새시대 2012-04-09 25854
34 2000여년전 사도요한이 들려준 최후의 그날을 알아본다 [레벨:99]새시대 2012-04-09 14712
33 지구에 대한 여러가지 가설 " [레벨:99]새시대 2012-04-09 8335
» 말라키 예언 베네딕토는 '올리브 영광' 맞다. [레벨:99]새시대 2012-04-09 9434
31 바빌로니아의 역사가 베르소스 [레벨:99]새시대 2012-04-09 16504
30 라 팀스의 예언-지구의 마지막 20년(1992-2012) [레벨:99]새시대 2012-04-09 14876
29 폴 크래머 신부의 제3의 파티마에 대한 회고. [레벨:99]새시대 2012-04-09 20899
28 집시여신 '헬레나 달슨'이 본 인류의 미래 [레벨:99]새시대 2012-04-09 16402
27 미국 예언가들이 말하는 한국의 미래 [레벨:99]새시대 2012-04-09 19984
26 지구호 안전벨트 '지축'이 요동친다! [레벨:99]새시대 2012-04-09 12379
25 마더쉽튼과 한국전쟁 그리고 제3차 세계대전은...? [레벨:99]새시대 2012-04-09 8272
24 마더쉽튼과 한국전쟁 그리고 제3차 세계대전은...? [레벨:99]새시대 2012-04-09 8764
23 아포칼립스 2012. 최고의 시간과학자 마야가 예언한 문명보고서. [레벨:99]새시대 2012-04-09 14321
22 아일랜드의 수도승 성말라키 [레벨:99]새시대 2012-04-09 19996
21 모이라팀스 : 미래연구가 [레벨:99]새시대 2012-04-09 9341
20 피타고라스도 극이동을 알았다? [레벨:99]새시대 2012-04-09 11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