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은 과거에 열대기후였다”

[서울신문]“북극이 과거엔 열대기후였었다.” 네덜란드 지질학자 등 국제조사팀이 북극해 해저 400m에서 파낸 퇴적층에서 북극의 과거 비밀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BBC방송은 8일 “국제조사팀이 5500만년전에 북극이 얼음이 없는 열대기후를 보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보도했다. 조사팀은 또 북극지방이 과거 열대지방에서 지금의 얼음상태로 어떻게 변했는가 하는 이유도 알아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지에 3개의 논문으로 발표됐다.

그동안 북극 환경 역사를 규명하는 것은 얼음으로 덮여 있는 이 지역의 특성상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지난 2004년‘북극코잉탐험’(Acex)이 쇄빙선과 해저바다에서 퇴적물을 파낼 수 있는 400m 길이의 실린더를 갖춘 드릴장비를 보유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조사팀이 시베리아와 그린란드 사이의 ‘로모노소프 능선’(1500㎞ 길이)에서 파낸 퇴적층엔 수백만년전의 북극역사를 증언해줄 수 있는 화석과 광물들이 상당수 들어 있었다.

첫번째 논문 저자인 지질학자 아피 슬뤼에이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 교수는 “5500만년전에 지구에 갑작스러운 온실효과가 나타났다.”면서 “온실가스가 대량으로 대기권에 방출돼 지구 평균온도가 5℃정도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어 “퇴적층의 조사결과 그 당시의 북극해 표면온도는 얼음이 없고 18℃로 따뜻했었는데 온실가스의 갑작스러운 증가로 기온이 24℃로 급상승했으며 바다는 열대조류인 ‘아펙토오디니움’으로 가득차게 됐다.”고 덧붙였다. 슬뤼에이스박사는 “당시 북극의 기온은 이 퇴적층의 온도보다 약간 낮은 15℃ 정도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두번째 논문의 저자인 지질학자 헹크 브링크하위스 위트레흐트대학교수는 퇴적층에서 빙하기가 출현한 첫번째 증거도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빙산이나 대빙원에서 나왔을 우박들로 인해 빙하기가 시작된 것으로 보며 그 시기는 4500만년전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빙하기의 출현은 3000만년전으로 추정돼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