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산 종도사께서는 임술(1922)년에, 충남 서산군 대산면 운산리에서 태어나 시어, 증산 상제님을 신앙하신 조부님과 일찍이 상제님 진리를 접하셨습니다.
12세 때 2주 동안 집에서 수련을 하시던 중, 3일 만에 홀연히 영성이 열리는 큰 체험을 하신 종도사님은 상제님의 천지대업이 천명임을 아시고, 당신의 손으로 반드시 그 일을 이루고야 말겠다는 웅지를 품으셨습니다. 그리하여 집을 떠나 국내는 물론 만주, 중국 등지를 주유하시며 세상 인심과 전쟁의 참상 등을 직접 체험하십니다.

24세 되시던 해, 8.15 해방을 맞아 고향에 돌아오신 종도사님은 증산 상제님의 이념을 온 세상에 선포하시면서 전국 각지를 돌며 신도 수십만을 규합하셨습니다. 이때가 증산도 제2 부흥시대입니다.

상씨름을 알리는 6.25가 발발하자 전쟁의 포화 속에서 의통을 준비하시던 종도사님은, 임진(1952)년에 고향을 떠나 공주로, 공주에서 다시 태전으로 옮기시어 대휴게기를 선포하고 은둔하셨습니다. (이후로) 종도사님은 은둔생활 20년 동안 이루 형언할 수 없는 고행을 겪으셨습니다.

그 후 “갑을로 기두하라”는 상제님의 명을 받들어 갑인(1974), 을묘(1975)년에 종정님과 함께 상제님께서 후천 선경 건설의 푯대를 꽂으신 태전에서 상제님 도운을 마무리짓는 제3변 도운을 여셨습니다.
그로부터 근 30년이 지난 오늘, 종도사님의 심혈이 경주되는 불타는 정성에 힘입어, 전 세계의 일꾼들이 증산도에 모여들어, 개벽을 극복하고 후천 선경을 건설하는 새 역사의 장을 크게 떨치고 있는 것입니다.